즐겨찾기+  날짜 : 2019-03-25 오후 02:24: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컬럼·사설

<노을소녀의 향수>(9) 선재도의 두 남자


편집부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5년 09월 07일
ⓒ (주)경기헤럴드

수필가/아동문학가 신건자

대부도 동쪽과 남쪽을 대충 돌아봤다. 이제 서북쪽에 있는 구봉도와 선착장이 있는 방아머리를 거쳐 시화방조제를 건너면 대부도 관광은 끝이 난다. 그렇지만 안 가보면 서운 할 서쪽 ‘영흥화력발전소’ 방향으로 핸들을 돌린다.
20여분 쯤 달렸을까? 대부도와 연결 된 선재대교(550m)를 건넌다. 대교 양편으로 펼쳐진 바다와 작은 섬들이 축소판 남해를 연상시킨다. 잠시 후 인천시 관할이며 옹진군 소재인 선재도에 진입했다. 바닷가의 낡은 집들과 방파제 곁에 떠있는 작은 고기잡이배가 어촌 기분을 살려준다. 전에는 인천에서 배를 타야만 갈 수 있었던 인적 드문 작은 섬이 다리 덕분에 차를 타고 맘대로 드나들게 되었다. 경관 좋은 땅은 돈푼께나 있는 외부사람들에 의해 펜션, 전원주택, 모텔, 음식점 등이 우후죽순처럼 돋아나고 있다. 때 묻지 않은 섬의 경관이 훼손되고 변질되는 게 당연하다. 하지만 격리되다시피 적적하고 불편한 생활을 해왔던 섬사람들에겐 다리 놓인 게 축복이라 여길 수도 있다.
문득 20여 년 전 긴 머리를 뒤로 묶고 교육청을 찾아왔던 선재도 남정네가 떠오른다.
“선재도에는 학교가 없어 자녀교육을 못시키고 있으니 교사를 파견시켜 주십시오.”
남정네의 간곡한 청은 당시 교육청 여건상 접수하지 못했다. 안타깝고 찜찜했다. 그 후 그 남정네는? 짐작컨대 어디든 가서 아이들 교육에 최선을 다했으리라 믿는다.
세월이 많이 흐른 현재의 선재도 아이들은 다리 덕분에 대부도나 영흥도 학교를 맘대로 다니게 되었으니 복 있는 사람은 따로 있구나 싶다.
선재도의 또 한 남자가 떠오른다. 선재도 다리를 건너 조금 가면 길 왼쪽에 ‘바다향기’란 돌로 지은 집이 있다. 인간극장에 나왔다는 장님어부의 집이다. 그 아들이 펴낸 ‘아버지의 바다’란 책 속에 ‘아버지는 대장장이였고, 목수였고, 운전사이기도 했다. 늘 일밖에 모르던 아버지가 장님이 되었다.’며 아버지 뒤를 이어 어부 되기를 바란다는 이야기가 담겼다고 한다.
서해 바닷물이 빠지면 바닷가 장님어부 집 마당 끝에서부터 길이 열린다. 그 길을 따라 20여분 걸어가면 아주 작은 무인도(목섬)에 도달한다. 장님어부는 그 길을 따라 그물을 쳐 놓고 물이 나갔을 때 그물을 더듬어 걸린 고기를 잡아 생계유지와 세 아들을 키웠다고 한다. 그 아들들이 장성하여 대학교수가 되고, ‘바다향기’칼국수 집을 겸한 카페를 운영하는 등. 성실한 삶을 살며 장님어부 아버지를 그리고 있다. 불구자임에도 가족 위해 몸 바친 아버지였으니 어찌 안 그럴까!
다음엔 친구들과 함께 ‘바다향기’에 들러 해물칼국수를 먹고 걸어서 목섬까지 다녀오리라!
ⓒ (주)경기헤럴드
ⓒ (주)경기헤럴드


편집부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5년 09월 07일
- Copyrights ⓒ경기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현장과 이론을 겸비하며 이웃사랑의 롤모델 신태식 교수
K-WACO한국근로문화예술봉사단, 군포시농아인협회⋅군포시시각장애인협회에 후원물품 전달
청춘대학 제3기 입학식 성대하게 진행
군포문인들의 마음 모은 장학금, 군포사랑장학회에 전달
경기도 공공개발 이익 도민환원제 토론회 열려
유토피아 크루즈 동남아 여행 후기
권리에 따르는 책임
당정동 대우푸르지오아파트 경로회장 이⋅취임식 열려
군포시노인장기요양기관연합회, 국민건강보험공단 군포지사와 운영현안 및 소통의장 가져
가스 안전사고를 막아주는 기업, 선두주자 (주)가스트론
경기도·의회
경기도교육청, 3.1운동과 임시정부 100..
경기도교육청, 3.1운동과 임시정부 100년 맞아 4대전략 21개 사업과제 제시 경기.. 
경기도 인적자원개발위, 지역.. 
조광희 도의원 “무상교복 지.. 
경기도 공공개발 이익 도민환.. 
경기도학력인정학교연합회, “.. 
경기체납관리단 출범, 체납자 ..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 정.. 
아름다운 사람들
현장과 이론을 겸비하며 이웃사랑의 롤모델 신태.. 
명성보다 이타정신으로 봉사하며 행복을 주는 김.. 
청년들의 사회적 역할과 참여에 모범을 보이는 .. 
신의 인식으로 행복한 사회구현에 앞장 서는 권.. 
제호 : 경기헤럴드 / 주소: (15865)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323번길 20-33 대원프라자 801호 / 발행인 : 임종호
편집인 : 임종호 / mail: rch2927@korea.com / Tel: 031-427-0785 / Fax : 031-427-1773
정기간행물 : 경기다01029(2007년 09월 17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기아 51770(2017년 12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호
Copyright ⓒ 경기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918
오늘 방문자 수 : 2,039
총 방문자 수 : 6,244,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