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5 오전 06:54: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컬럼·사설

<역사의 발자취>다시 읽는 역사 속 명장면 3 고인돌은 누가 만들었는가? 2


경기헤럴드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9년 04월 09일
ⓒ 경기헤럴드
 

         
(재)한양문화재연구원 이사장 강병학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2000년 유네스코 호주 케언즈 회의에서 ‘경주 역사 지구’ 더불어 ‘화순, 고창, 강화 고인돌 유적’이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세계 유산이란 유네스코가 1972년 11월 제17차 정기 총회에서 채택한 「세계 문화 및 자연 유산 보호 협약」에 따라 등재한 유산이다. 인류 문명과 자연사에 있어 매우 중요한 자산인 세계 유산은 전 인류가 공동으로 보존하고 이를 후손에게 전수해야 할 세계적으로 매우 중요한 가치를 가진 유산이다. 우리나라는 1988년 「세계 문화 및 자연 유산 보호 협약」에 가입하였으며 1995년 12월 베를린에서 개최된 세계 유산 위원회 제19차 회의에서 ‘경주 불국사’와 ‘석굴암’, ‘종묘’, ‘해인사 팔만대장경 및 판전’이, 1997년 제21차 나폴리 회의에서는 ‘수원 화성과’ ‘창덕궁’이, 2009년에는 ‘조선 왕릉’ 등이 세계 유산에 등재되었다.
사실 고인돌은 근대 이전까지만 해도 그저 커다란 바위나 조금 특별한 석조물로 여겨지는 정도에 지나지 않았다. 농경지에 있는 고인돌은 새참을 먹는 쉼터로 사용되기도 하였고, 길가에 있는 것들은 지나가는 나그네의 좌석(坐石)이 되었을 뿐 그것이 몇 천 년 전 사람들이 조성한 거석기념물이라는 사실을 안 것은 근대 이후의 일이다.
전편의 글에서 고인돌의 조성과 고조선의 이동이 맞물린다고 한 사실을 뒷받침하는 사실은 강화의 고인돌이 대변해주고 있다. 강화에는 고창·화순과 더불어 우리나라에서 가장 고인돌의 밀집도가 높은 곳이다. 고창·화순이 넓은 평야지대로 사람이 살기 좋은 환경이듯이 강화 역시도 너른 평야와 바다, 강이 어우러지는 당시 사람들이 살기에는 적합한 곳이었다. 강화는 위만(衛滿)에게 나라를 뺏긴 준왕과 그의 추종자들이 남하하여 처음 정착한 곳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곳이다. 단군왕검이 하늘의 신에게 제사를 올렸다는 마니산 정상의 참성단(塹星壇)과 단군의 세 아들이 지었다는 삼랑성(三郎城), 그리고 고조선의 정통 묘제(墓制)인 고인돌군이 그것을 뒷받침하고 있는 것이다.
강화도의 대표적인 고인돌은 강화도 부근리에 있는 탁자식 고인돌을 들 수 있다. 높이 약 2.6m, 너비 약 5.6m인 이 거대한 고인돌은 처음에는 제사를 지내던 탁자(제탁)로 보는 학자들도 있었지만 현재는 수많은 발굴조사를 통해 고인돌의 하부에서 돌칼, 돌화살촉, 비파형동검, 민무늬 토기 등이 출토되는 것으로 보아 무덤이었을 것으로 보는 것이 정설이다.
강화의 고인돌이 대부분 탁자식인 것에 비해 전북 고창의 고인돌은 그야말로 고인돌의 박물관이라 불릴 수 있을 정도로 매우 다양한 형태의 고인돌이 분포하고 있다. 이는 강화에서 고인돌을 만들었던 세력들이 점차 남하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과도기적 현상으로 볼 수 있다. 고창에는 탁자식, 바둑판식, 지상 석곽식, 개석식 등이 아주 고르게 분포되어 있는데 특이한 점은 지상 석곽식 고인돌은 고창에서만 보인다는 점이다.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그 밀집도도 세계적인 규모이지만 그 형태의 다양성도 세계에 유래가 없는 특수성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아직도 정확히 언제부터 누가 어떠한 목적을 가지고 거대한 고인돌을 축조했는가는 아직 학자들의 숙제로 남아있다.


경기헤럴드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9년 04월 09일
- Copyrights ⓒ경기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5회 안양청포도전국가요제, 대상에 박미애 참가자 차지
군포시의회 이희재 시의원 6월 12일 집행정지인용
(사)한국문인협회 시조분과 “시조의 세계화를 위한 초청 강연회” 개최
전국환경감시협회 경기도본부 군포시지부, 군포1, 2동 주변 환경정화사업 전개
진영노인재가복지센터 이전기념 및 녹색환경실천본부 개소식 가져
전국스마트 더듬이 포럼, ˝2019 summer지식 축제 개최˝
순수 감성 역사극 ˝노란꽃˝ 역사의식 일깨워
‘이슈와 팩트’ 사이를 활개치고 다니는 가짜 뉴스
최저임금 차등화
군포경찰서-군포e비즈니스고 , 스포츠활동을 통한 청소년 선도 협약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종현 부위원장, 장애..
보건복지위원회 최종현 부위원장, 장애인식개선 공연문화 발전방향 간담회 가져 경.. 
경기도∙경기도교육청.. 
경기도의회 정희시 보건복지위.. 
경기도교육청-유관기관 직업계.. 
경기도, 안양시 종합감사 실시 
조광희 도의원 , 안양시 만안.. 
경기도의회안양상담소, “대림.. 
아름다운 사람들
건강한 마음으로 행복한 공동체를 만들고 있는 .. 
섬김을 추구하는 사회복지사의 롤모델 박용구 관.. 
부모 모시듯 이웃을 섬기는 효녀 윤순섭 대표 .. 
재능기부로 행복한 공동체를 만들고 있는 김이문.. 
제호 : 경기헤럴드 / 주소: (15865)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323번길 20-33 대원프라자 801호 / 발행인 : 임종호
편집인 : 임종호 / mail: ggherald@naver.com / Tel: 031-427-0785 / Fax : 031-427-1773
정기간행물 : 경기다01029(2007년 09월 17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기아 51770(2017년 12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호
Copyright ⓒ 경기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278
오늘 방문자 수 : 8,768
총 방문자 수 : 7,611,7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