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17 오후 05:42: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컬럼·사설

<나경택 특별칼럼> 정부의 방만한 재정운용


경기헤럴드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9년 09월 02일
ⓒ 경기헤럴드

지난해 세금이 계획보다 25조원 더 걷혔지만 국가부채는 1년 새 127조원 증가해 총 1700조원에 육박했다.
무엇보다 공무원·군인연금의 예상 부족분이 급속하게 늘어 전체 부채 증가액의 74%(94조원)에 달했기 때문이다. 작년 말 기준 공무원·군인연금 부채는 무려 940조원으로 국가부채의 55%에 달한다. 나라 빚의 절반 이상이 퇴직 공무원과 군인들 연금을 메워주느라 생긴 것이다. 남유럽·남미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 세계에서 이런 나라가 없다. 공무원·군인연금을 국민 세금으로 메울 몫은 앞으로 더 커지고 국가부채를 눈덩이처럼 불어나게 할 것이 분명하다.
그런데도 정부는 공무원 17만 명 증원 공약을 밀어붙여 지난 2년간 4만 2000명이나 더 뽑았고, 올해도 3만 6000명을 증원키로 했다. 공무원을 늘리려면 지금 인원에서 부족한 부분과 넘치는 부분을 조정하는 작업을 먼저 해야 하는데 무작정 늘리기만 한다. 이것으로 일자리 창출했다고 선전하려 국가 살림을 도외시한다.
그러면서도 지속 불가능한 두 연금의 지출 구조를 고치는 문제는 손조차 대지 않고 있다. 공무원 17만 명을 증원하면 향후 30년간 지급해야 할 급여가 327조원에 이르고, 그들이 퇴직 후 받아갈 연금이 92조원에 달한다. 저 출산 고령화로 합계 출산률이 0.98명으로 추락한 나라에서 이 돈을 누가 내나! 도저히 불가능하다. 5년 정권이 포퓰리즘으로 미래세대를 약탈하고 있다. 공무원 묻지마 증원은 수많은 청년 공시족을 양산해 거대한 국가적 낭비로 만들고 있다.
공시족이 41만 명에 이르지만 이들의 합격률은 1.8%에 불과하다. 나머지 98%의 청년노동력은 낭비되고 있다. 공시생 양산에 따른 경제적 손실이 연간 17조원에 이른다는 분석이 나와 있다. 가장 생산성이 왕성할 청년층을 활용하지 못하고 사장시키는 나라에 미래가 있나!
한번 늘린 공무원을 줄이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방만 재정과 공동일자리 포퓰리즘 탓에 국가부도에 이른 그리스·아르헨티나 등은 뒤늦게 공무원 감축에 나서고 있지만, 저항이 거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우리도 이런 악순환에 빠지기 전에 지금 당장 공무원 증원 계획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
정부는 GDP 대비 국가부채 비율이 10% 안팎의 양호한 수준이라 하지만 지금 같은 추세라면 재정부실 국가로 전락하는 것은 시간문제다. 안 그래도 나라 빚이 급속히 늘어나는데 정부의 재정 중독 증세는 더욱 심해지고 있다. 올해 예산이 작년보다 9.5%나 늘어난 초팽창 예산으로 편성됐는데도 정부·여당은 그것도 모자란다며 조기 추경예산 편성 방침을 공식화 했다. 문 정권의 국정 운영시계는 오로지 내년 4월 국회의원 총선에 맞춰져 있다. 한 표라도 얻는데 도움이 된다면 ‘뭐든 하겠다’는 태세다.
470조원 규모의 본예산을 40?%도 채 쓰지 못했는데 또 빚까지 내 6조원 추경을 한다. 재난 지원 등을 내세웠지만 지역 건설사업과 세금 일자리 사업이 상당 부분이라고 한다. 본예산에 아직 1조원 이상 남아있는 미세먼지대책예산을 또 편성한다. 민주당은 “국가가 국민 빈 주머니를 채워줘야 한다”고 했다 국민이 낸 세금에서 나가는 돈을 마치 자신들이 주는 양 한다. 민주당이 지난 2월부터 전국을 돌며 벌인 예산협의에서 17개 시·도가 요청한 개발사업이 모두 410개이고, 세금 134조원이 들어간다고 한다. 가는 곳마다 ‘다 해주겠다’는 식이라고 한다.
그 부담은 국민들, 특히 청년세대가 떠안게 된다. 그래도 내년 총선. 3년 후 대선에서 이기기만 하면 그만이란 심산이다. 세금으로 표를 사지 않아도 국민이 표를 줄 것이다!


경기헤럴드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9년 09월 02일
- Copyrights ⓒ경기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사회복지와 사제의 롤모델 최수재 신부
군포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군포시학교운영위원장협의회와 협약 체결
SNS마켓과 소비자 권리보장
‘코로나바이러스’에 맞서는 시민의식
군포소방서 의용소방대, 신종 코로나 확산방지 방역 활동 전개
군포시재향군인회 새로운 집행부 구성
군포시의회 장경민 부의장, 전국의장협의회 ‘지방의정봉사상’ 수상
국적이탈과 국적상실
다시 읽는 역사 속 명장면 40 신라, 천년의 왕국 12
다시 읽는 역사 속 명장면 39 신라, 천년의 왕국 11
경기도·의회
장태환 의원, ‘제16회 한국지방자치학..
장태환 의원, ‘제16회 한국지방자치학회 우수조례’ 우수상 수상 경기도의회 .. 
경기도교육청 홈페이지‘사용.. 
조광희 위원장, 일본경제침략 .. 
정희시위원장, 새로운경기도립.. 
경기도, 2020년 경기도 노인상..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 
정희시·권정선 의원, 신종코.. 
아름다운 사람들
사회복지와 사제의 롤모델 최수재 신부 인.. 
가전충효 · 세수인경으로 자원봉사의 롤모델이 .. 
겸허한 마음으로 따뜻한 공동체를 만드는 안정규.. 
희망을 통한 교육으로 제자들의 마음을 밝게 하.. 
제호 : 경기헤럴드 / 주소: (15865)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323번길 20-33 대원프라자 801호 / 발행인 : 임종호
편집인 : 임종호 / mail: ggherald@naver.com / Tel: 031-427-0785 / Fax : 031-427-1773
정기간행물 : 경기다01029(2007년 09월 17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기아 51770(2017년 12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호
Copyright ⓒ 경기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2,725
오늘 방문자 수 : 19,971
총 방문자 수 : 11,663,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