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4 오후 01:45: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컬럼·사설

<특별기고>건보료 이슈(issue)


경기헤럴드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9년 08월 17일

ⓒ 경기헤럴드


논설위원 · 전 교장 장세창 

최근 정부는 연 2000만 원 이하의 분리과세 금융소득에 대해서도 건강보험료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현재는 예금 이자, 주식 배당 등 금융소득이 2000만 원 이하일 경우 수입으로 잡히지 않는다. 건보료는 수입에 따라 올라가거나 내려가므로 2000만 원만 넘지 않는다면 건보료 산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정책이 바뀔 경우 2000만 원 이하의 금융소득자들도 건보료를 새로 내거나 더 많이 내야 하는 것이다. 이렇게 될 경우 젊은이들은 물론, 중/장년층 이상의 고민도 깊어진다. 배당을 받아서 생활하려던 40대, 예금이나 적금으로 노후계획을 세웠던 50대도, 만약 정부의 건보료 부과 정책이 실행된다면 플랜을 대폭 수정해야 한다. 그러나 가장 큰 타격은 평균 임금이하의 저소득자나 피부양자, 은퇴자들이다. 특히 건강보험을 가입한 직장 가입자에게 얹혀 있던 피부양자라면 즉시 건보료 대상이 된다.
건보료를 내지 않던 피부양자중 2000만원 이하 금융소득이 건보료의 산정 소득기준에 합산되어 종합소득이 년 3400만원이 넘는 경우에 이들은 지역가입자로 분류된다.
또한 지역가입자에게만 재산에 대한 보험료가 부과되고 있으므로, 주택공시가격과 건보료율이 오르면서 이들은 보험료 부담이 더욱 커진다.
지역 보험료를 계속 납세해 온 자영업자 또한 이자나 배당 등 금융소득이 있다면, 최종 세율이 5~10%나 높아지게 된다. 금융소득이 1500만 원이라고 가정할 시에는 15.4%던 금융상품의 세율이 건보료 하나 때문에 22%까지 올라가게 되는 것이다.
한 시민단체가 밝힌바에 의하면 정부는 건강보험법과 건강증진법에 따라 건보료 예상수입액의 20%를, 14%는 국고, 6%는 담뱃세에서 건보재정에 지원해야 함에도 예상수입액을 적게 잡는 방법으로 15% 내외만 지원해 주었고, 최근에는 13.6%대만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민건강보험 노조는 우리나라와 같은 건보료 제도를 시행하는 네델란드는 55.0%, 프랑스 52.2%, 일본 38.8%, 벨기에 33.7%등의 높은 비중으로 국고 지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올해 건보료는 3.49% 인상되었고, 내년에 또 3.2% 인상이 결정되었다.
현재까지 건보료가 사회적인 이슈로 대두된 적은 크게 없었다. 지금까지도 무난히 유지되어 왔고, 별 불협화음 없이 운용되던 정책을 갑작스럽게 변화시키려는 것이 문제다.
게다가 대상은 삶과 밀접하게 연관 된 건강보험료다. 이번 건보료 이슈도 후폭풍이 예상된다. 안전장치를 정부 차원에서 마련한다고 해도 일반 시민들은 그 장치들을 잘 알지 못한다. 단지 당황하고 불안해 할 뿐이다. 현재 정부는 아직 확정된 기준을 밝히지 않았다.
부과 기준이 2000만 원이 되었든 1000만 원이 되었든, 충분한 기간을 두고 진행시킨다면 국민들의 부담도 조금은 덜어지리라 여겨진다. 주먹구구식이라는 비난을 면할 수 있는, 쌍방소통이 충분히 이루어 진 이후에 건보료 부과 기준이 마련되기를 기대해 본다.


경기헤럴드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9년 08월 17일
- Copyrights ⓒ경기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사회복지와 사제의 롤모델 최수재 신부
궁내중 학부모들을 위한 도예 수업 호평받아
군포소방서 의용소방대, 신종 코로나 확산방지 방역 활동 전개
국적이탈과 국적상실
MZ(밀레니얼-Z) 세대가 온다
다시 읽는 역사 속 명장면 40 신라, 천년의 왕국 12
군포시, 도서관 활용해 아동 돌봄 서비스 시행
시곡(時曲)-기생충
다시 읽는 역사 속 명장면 39 신라, 천년의 왕국 11
‘이재명 민생현안 1호’ 안양 연현마을, 시민공원 조성 결정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화훼농가 ..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화훼농가 돕기 꽃나눔행사 참여 경기도의회 교육행정.. 
정희시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 
장태환 의원, ‘제16회 한국지.. 
경기도교육청 홈페이지‘사용.. 
‘이재명 민생현안 1호’ 안양.. 
조광희 위원장, 일본경제침략 .. 
아름다운 사람들
효자로서 사회의 규범이 되고 있는 군포새마을금.. 
사회복지와 사제의 롤모델 최수재 신부 인.. 
가전충효 · 세수인경으로 자원봉사의 롤모델이 .. 
겸허한 마음으로 따뜻한 공동체를 만드는 안정규.. 
제호 : 경기헤럴드 / 주소: (15865)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323번길 20-33 대원프라자 801호 / 발행인 : 임종호
편집인 : 임종호 / mail: ggherald@naver.com / Tel: 031-427-0785 / Fax : 031-427-1773
정기간행물 : 경기다01029(2007년 09월 17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기아 51770(2017년 12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호
Copyright ⓒ 경기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350
오늘 방문자 수 : 14,445
총 방문자 수 : 11,790,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