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25 오후 02:50: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민병덕 의원, 부패 신고자 정보 손쉽게 넘긴 국민권익위원회 지적


송해범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6일
ⓒ 경기헤럴드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덕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동안갑)은 10월 15일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신고자 보호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권익위원회에 행태에 대해 강도 높은 지적을 했다.
2018년 우리 군은 144억 원을 들여 민간업체로부터 대북 확성기 40대를 구매했지만, 군은 성능 미달인 확성기에 대한 조치를 미루다 결국 국고를 손실했다. 이 사실을 알고 있던 전 해군 소령 김모씨는 같은해 5월 국방부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
국방부는 위 사건에 대해 부패 신고자가 군사기밀을 유출했다는 이유로 조사를 시작했고 이에 권익위는 신고자가 제출한 증거자료 등을 국방부에 이첩, 부패 신고자인 전 해군소령 김모씨는 국방부로부터 군사기밀누설의 혐의로 휴대폰, 이메일 등 압수수색을 당했다.
민의원은 권익위가 국방부로 사건을 이첩하면서 신고자의 신분노출 동의를 얻어서 신고자의 인적사항을 보낸 것에 대해 “신고자는 조사기관(검찰 등)에 대한 동의를 한 것이지, 국방부에 이첩하는 것을 모르고 동의를 한 것”이라며 권익위의 조치를 문제삼았다.
또한 2020.7.14. 권익위가 신고자 보호 조치를 위해 국방부에‘의견제시 및 책임감면 요청’공문을 보냈다. 이를 근거로 보도자료(2020.8.26.) “국민권익위는 규정에 따라 신고사건을 처리했으며, 신고자 보호 조치를 적극 취했습니다”를 배포한 것에 대해서 민의원은 권익위의 무책임한 태도라며 지적했다.
민병덕 의원은 과거 1차 세계대전 영국군과 독일군의 전투를 사례로 들며 “영국의 계속되는 패퇴를 막은 것은 영국군의 포탄에 불발탄이 많은 것을 솔직하게 알렸던 한 신문사였다”라며, “당시 매국(賣國)신문으로 매도당한 그 신문사 덕에 영국군은 무기를 개선하고 영국군은 결국 승리할 수 있었다. 군대의 비리를 신고하는 것은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아주 중요한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송해범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6일
- Copyrights ⓒ경기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안양시의회 정완기 의원 “안양시청 부지 재개발해야”
마미박예술단 제2회 정기공연 성황리에 마쳐
경기헤럴드·동행의릴레이, 장세창 논설위원에게 ‘일상 속의 사고’ 전달
송정지구 중학교 유치가 절실히 필요하다
군포신기초 혁신마인드 제고 및 1%가 100%인 교육과정 만들기 연수
유인알선 하지도 , 받지도 말자!
고향과 모교에 책보내기운동(12)-2,000개 기관목표(현재 790여개 기관 배포)
뉴우먼클럽 제3대 회장에 홍주연 필로스화장품 대표이사 취임
좋은친구들, 제9회 사람사랑 동행나들이 장학금 전달
청계초 학생자치회, ‘내 사랑 내 친구 마니또 활동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교통공사 인사청문위원..
경기도의회 경기교통공사 인사청문위원회 1차회의 진행 경기도의회는 경기교통공사.. 
박근철 대표의원 더민주당 전.. 
성남·양주·의왕, ‘2020 시.. 
경기도의회 김판수 위원장, .. 
심규순 의원, 경기도 노인 재.. 
경기도교육청, ‘코로나19 극.. 
경기도, 2035년 의왕 도시기본.. 
아름다운 사람들
진인사대천명으로 새로운 세계를 개척하는 엄다.. 
만인의 꿈을 안고 작은이들의 벗이 되고 있는 심.. 
긍정과 가능성으로 멈추지 않는 도전정신의 남경.. 
민본사상으로 변호사상을 세우고 있는 박경훈 변.. 
제호 : 경기헤럴드 / 주소: (15865)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323번길 20-33 대원프라자 801호 / 발행인 : 임종호
편집인 : 임종호 / mail: ggherald@naver.com / Tel: 031-427-0785 / Fax : 031-427-1773
정기간행물 : 경기다01029(2007년 09월 17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기아 51770(2017년 12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호
Copyright ⓒ 경기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897
오늘 방문자 수 : 18,210
총 방문자 수 : 16,950,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