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25 오전 06:05: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기도·도의회·도교육청

경기도, 성매매·사채 등 불법 광고 근절 나서


송해범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7일


경기도가 알뜰폰으로 불리는 별정통신사와 고금리 대부나 성매매 알선 불법 광고 전단지에 적힌 전화번호 이용정지에 합의했다. 지난달 이동통신 3사와 같은 내용의 협약을 맺은 경기도는 확실하게 불법 광고전단 전화를 원천 차단할 수 있게 됐다며 반색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 특별사법경찰단(특사경)은 5월 21일 전국 37개 별정통신사와 실무 협의회를 열고 경기도가 요청할 경우 즉각 해당전화 번호 사용을 정지시키기로 합의했다.
앞으로 별정통신사도 경기도가 이용정지를 요청하는 전화번호에 대해 3개월 동안 이용정지를 하게 된다. 이 기간 동안 가입자가 불법 광고전화에 사용된 전화가 아니라는 증명을 못할 경우 해당 전화번호는 해지처리가 된다.
이번 합의는 이재명 도지사 지시에 따른 것으로 이 지사는 지난 4월 19일 SK·KT·LGU+ 3개 이동통신사와 ‘성매매·사채 등 불법 광고 전화번호 이용중지’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면서 “이번 협약으로 별정통신사 쪽으로 불법 광고 전화번호가 옮겨갈 수 있으니 그 부분도 철저하고 신속하게 방어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었다.
한편,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계속해서 시‧군과 합동으로 불법광고물을 수거하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불법 광고물이 길거리에 뿌려진다며 도민들의 협조를 요청했다. 길에서 주운 불법광고 전단지 신고는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 홈페이지에 사진을 올리거나 경기도 콜센터(031-120)에 전화번호를 접수하면 된다.


송해범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7일
- Copyrights ⓒ경기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안양시의회 정완기 의원 “안양시청 부지 재개발해야”
마미박예술단 제2회 정기공연 성황리에 마쳐
경기헤럴드·동행의릴레이, 장세창 논설위원에게 ‘일상 속의 사고’ 전달
군포신기초 혁신마인드 제고 및 1%가 100%인 교육과정 만들기 연수
유인알선 하지도 , 받지도 말자!
고향과 모교에 책보내기운동(12)-2,000개 기관목표(현재 790여개 기관 배포)
좋은친구들, 제9회 사람사랑 동행나들이 장학금 전달
뉴우먼클럽 제3대 회장에 홍주연 필로스화장품 대표이사 취임
청계초 학생자치회, ‘내 사랑 내 친구 마니또 활동
샘모루초등학교, 친구사랑주간 ‘애플데이’ 행사 성료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경기교통공사 인사청문위원..
경기도의회 경기교통공사 인사청문위원회 1차회의 진행 경기도의회는 경기교통공사.. 
박근철 대표의원 더민주당 전.. 
성남·양주·의왕, ‘2020 시.. 
경기도의회 김판수 위원장, .. 
심규순 의원, 경기도 노인 재.. 
경기도교육청, ‘코로나19 극.. 
경기도, 2035년 의왕 도시기본.. 
아름다운 사람들
진인사대천명으로 새로운 세계를 개척하는 엄다.. 
만인의 꿈을 안고 작은이들의 벗이 되고 있는 심.. 
긍정과 가능성으로 멈추지 않는 도전정신의 남경.. 
민본사상으로 변호사상을 세우고 있는 박경훈 변.. 
제호 : 경기헤럴드 / 주소: (15865)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323번길 20-33 대원프라자 801호 / 발행인 : 임종호
편집인 : 임종호 / mail: ggherald@naver.com / Tel: 031-427-0785 / Fax : 031-427-1773
정기간행물 : 경기다01029(2007년 09월 17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기아 51770(2017년 12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호
Copyright ⓒ 경기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897
오늘 방문자 수 : 8,518
총 방문자 수 : 16,940,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