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6-06 오전 06:24: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김정우 의원, 상위 0.1% 근로소득자 1만8천명, 하위 17% 324만명만큼 벌어


송해범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7일
ⓒ 경기헤럴드

 
상위 0.1% 근로소득자가 중위 소득자의 31배를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약 1만8천명인 이들이 벌어들인 근로소득은 하위 17%까지인 324만명이 버는 근로소득과 맞먹는 수준이었다. 월급쟁이 사이에서도 소득 양극화가 뚜렷한 것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10월 6일 국세청의 '귀속 근로소득 천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상위 0.1%(1만8천5명)의 연평균 근로소득(총급여 기준)은 8억871만원이었다.
소득이 딱 중간인 50% 구간(중위소득)의 근로자들은 연간 2천572만원을 벌었다. 월평균으로 따지면 상위 0.1%는 매달 6천739만원을 번 반면에 중위 소득자의 월평균 근로소득은 214만원이었다.
'결정세액 0원'의 면세자 구간인 하위 22%에 속하는 414만1천273만명의 1인당 연평균 근로소득은 628만원에 불과했다.
김정우 의원은 "근로소득 통계를 분석해보면 2017년까지 봉급 생활자의 소득도 명확하게 양극화돼 있는 추세가 확인된다.”며 "통계에 잡히지 않는 일용직과 아르바이트 등을 포함하면 실제 근로소득 양극화는 더 심각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국민소득 3만 달러의 성과가 국민이 실제 체감하는 소득 효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양극화를 해소하고 내수 경제 선순환을 유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견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해범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7일
- Copyrights ⓒ경기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어르신들의 제2보금자리 “메모리아 카페”
아이웨이 운동, `외모‘와 `평가의 척도’ 사이
(사)군포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 할인가맹점 상시 모집
군포시의회 김귀근 의원, 주민들과 현장 탐방하며 주민 참여 활성화 모색
안양삼성초등학교 동문회, 모교 후배들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2,000장 기부
경기청년통일열차서포터즈, 시베리아 횡단열차 플래너 활동 추진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실행기구로서 ‘군포시민행동’ 발족
군포시 궁내동, 주민자치센터 운영평가 3년 연속 최우수상 수상
군포경찰서 산본지구대·택시조합·경은산업(주), ‘안심택시’업무협약(MOU) 체결
군포시의회, 코로나19 극복 힘쓴 의료진‧시민에 감사
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와 자치행정..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와 자치행정국, 소통협력 강화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 
전국 최초 경기도교육청 학교.. 
가짜 신분증에 속아 담배 판매.. 
심규순 도의원 ‘총인처리시설.. 
경기도의회 박근철 위원장, ‘.. 
경기도, 중소기업 연구장비 사.. 
조광희 위원장, 완전한 등교수.. 
아름다운 사람들
나를 사랑하듯 이웃을 섬기는 김영미 대표 .. 
무심불립으로 한중문화교류에 앞장서고 있는 윤.. 
이타정신으로 기업가의 롤모델이 되고 있는 이화.. 
무에서 유를 창조하며 청백리의 표본을 세운 백.. 
제호 : 경기헤럴드 / 주소: (15865)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323번길 20-33 대원프라자 801호 / 발행인 : 임종호
편집인 : 임종호 / mail: ggherald@naver.com / Tel: 031-427-0785 / Fax : 031-427-1773
정기간행물 : 경기다01029(2007년 09월 17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기아 51770(2017년 12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호
Copyright ⓒ 경기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7,175
오늘 방문자 수 : 603
총 방문자 수 : 13,566,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