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5 오전 06:54: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컬럼·사설

<나경택 특별칼럼> `포토라인 망신주기`


경기헤럴드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9년 04월 10일
ⓒ 경기헤럴드

중세에 ‘시련 재판’이 있었다. 피고에게 고통을 가해 버텨내면 무죄. 거부하거나 견디지 못하면 유죄로 판단했다. 무죄 증명을 하려면 불길 속에서 살아나오거나 찬물에 들어가 죽을 때까지 있어야했다. 펄펄 끓는 기름에 손을 넣었다 꺼내야 하는데 화상을 입으면 유죄가 됐다.
결론은 이미 내놓고 하는 재판이었다. 한 법관이 검찰의 포토라인에 세우기가 중세 시련 재판을 연상시킨다고 했다. “수십 대 카메라 앞에 선 피의자는 중압감과 수치심을 극복하고 당당한 태도를 유지해야 유·무죄 1차 관문 통과한 것으로 여겨진다”고 했다. 실제가 그렇다. 경험자들은 “포토라인에 서는 순간 팔다리는 후들거리고 머릿속이 하얗게 되더라”고들 한다.
그 법관은 “형사소송법엔 피의자가 공개 소환하고 포토라인의 시련을 감내해야 할 의무 조항이 없다”고 했다. 이른바 ‘포토라인’은 수사기관에 공개 소환된 사람이 잠시 멈춰 서게 바닥에 테이프로 만들어 놓은 선이다. 26년 전 재벌회장이 카메라에 맞아 다치면서 관행으로 굳어졌다. 문제는 검찰의 공개 소환이다. 아직 유죄가 확정되지 않은 사람이 한국에선 공개 소환돼 카메라 앞에 서서 사실상의 범죄자 취급을 받는다. ‘국민의 알 권리’라는 주장도 있다. 언론이 공개 소환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제는 무죄 추정을 받는 한 개인의 인권도 보호받아야 한다. 법조계에선 세상에 두 개의 법정이 존재한다고 하다. 하나는 현실의 법정이고, 다른 하나는 ‘여론의 법정’이다. 현실 재판은 판사가 주재하지만. 여론 재판은 검찰이 조종한다. 검찰은 포토라인 세우기를 수사 대상자에 대한 공격 압박 카드로 쓴다. 한국에선 죄 없는 사람도 검찰에 의해 여론 법정에서 얼마든지 인민재판 당할 수 있다.
요즘 검찰은 재판 시작 전에도 끊임없이 혐의를 흘려 사람을 만신창이로 만든다. 피의사실 공표는 범죄이지만 사문화됐다. 검찰 공소장은 범죄와 상관없는 개인 흠집 내기와 추측으로 가득하다. 판사에게 선입견을 주려고 만든 ‘노래하는 기소장’이다. 별건 수사나 뭐든지 나올 때까지 털고 또 터는 압수수색은 일상이 됐다. 심지어 수갑도 자기들 멋대로 채운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검찰이 포토라인을 수사 목적으로 이용해도 관행을 인정했다. 그는 취재진이 포토라인을 만들지 못하도록 “검찰에 누구를 언제 부르는지 미리 언론에 알리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할 말이 있는 사람은 포토라인이 없어도 기자를 찾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을 카메라 앞에 세우고 뻔한 질문을 던지며 “죄송하다”는 알맹이 없는 답을 듣는 것은 ‘망신주기’일 뿐이라는 이유에서다. 옳은 말이다. 이는 포토라인의 운용자인 언론계도 함께 고민할 문제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비공개 소환이 원칙이 돼도 포토라인은 검찰에 유용한 무기다.
수사에 협조하지 않으면 조사 도중 언론에 몰래 흘려서 청사를 나갈 때 포토라인에 맞닥뜨리게 할 수 있다. 또 그런 일을 빌미로 피의자를 압박할 수 있다. 포토라인으로부터 피의자의 명예를 제대로 지켜주려면 검찰이 과거에 몇몇 특별한 피의자들에게 그랬던 것처럼 더 확실한 보호조치를 제공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
박 장관의 지시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청 앞 포토라인을 ‘폐심’하며 검찰의 공개소환에 무언의 항의를 한 일을 계기로 나온 점은 입맛이 쓰다. 10년 전 노무현 전 대통령 사망 직후에 피의 사실 공표를 막겠다며 ‘수사공보준칙’을 만든 일을 연상케 한다. 법은 누구에나 평등해야 하는데 높은 분이 고통을 겪은 후에야 잘못된 관행을 손본다는 것은 후진적이다. 법이 아니라 폭력이다.


경기헤럴드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9년 04월 10일
- Copyrights ⓒ경기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5회 안양청포도전국가요제, 대상에 박미애 참가자 차지
군포시의회 이희재 시의원 6월 12일 집행정지인용
(사)한국문인협회 시조분과 “시조의 세계화를 위한 초청 강연회” 개최
전국환경감시협회 경기도본부 군포시지부, 군포1, 2동 주변 환경정화사업 전개
진영노인재가복지센터 이전기념 및 녹색환경실천본부 개소식 가져
전국스마트 더듬이 포럼, ˝2019 summer지식 축제 개최˝
순수 감성 역사극 ˝노란꽃˝ 역사의식 일깨워
‘이슈와 팩트’ 사이를 활개치고 다니는 가짜 뉴스
최저임금 차등화
군포경찰서-군포e비즈니스고 , 스포츠활동을 통한 청소년 선도 협약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종현 부위원장, 장애..
보건복지위원회 최종현 부위원장, 장애인식개선 공연문화 발전방향 간담회 가져 경.. 
경기도∙경기도교육청.. 
경기도의회 정희시 보건복지위.. 
경기도교육청-유관기관 직업계.. 
경기도, 안양시 종합감사 실시 
조광희 도의원 , 안양시 만안.. 
경기도의회안양상담소, “대림.. 
아름다운 사람들
건강한 마음으로 행복한 공동체를 만들고 있는 .. 
섬김을 추구하는 사회복지사의 롤모델 박용구 관.. 
부모 모시듯 이웃을 섬기는 효녀 윤순섭 대표 .. 
재능기부로 행복한 공동체를 만들고 있는 김이문.. 
제호 : 경기헤럴드 / 주소: (15865)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323번길 20-33 대원프라자 801호 / 발행인 : 임종호
편집인 : 임종호 / mail: ggherald@naver.com / Tel: 031-427-0785 / Fax : 031-427-1773
정기간행물 : 경기다01029(2007년 09월 17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기아 51770(2017년 12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호
Copyright ⓒ 경기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278
오늘 방문자 수 : 8,042
총 방문자 수 : 7,611,0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