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4 오후 04:51: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컬럼·사설

<역사의 발자취> 한국의 산사(山寺) 49 가야사와 보덕사(충남 예산)


경기헤럴드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9년 01월 07일
ⓒ 경기헤럴드

(재)한양문화재연구원 이사장 강병학

2018년 무술년(戊戌年)이 이제 열흘도 안 남았다. 사람들이 모여 사는 사회가 어디든 다 그렇듯이 한 해를 사는 것은 참 다사다난(多事多難)하기 마련이다. 비단 사회 뿐만 아니라 개인의 일상에서도 한 해를 사는 것은 꽤나 어렵고 지리하게 느껴지는 일상이면서 또한 시위를 떠난 화살처럼 쏜살같이 지나가 버리는 난감한 시제이기도 하다.
사람들은 누구나 한번쯤은 한 해의 마지막과 한 해의 시작을 해넘이와 해맞이와 함께 시작하려 어떤 이들은 서해로 석양을 보기 위해 떠나고, 어떤 이들은 동해로 밤기차를 타고 떠나기도 한다.
생텍쥐페리의 ‘어린왕자’에는 이런 대목이 나온다. ‘사람들은 슬플 때 석양을 바라보곤 해. 나의 별은 매우 작아서 의자를 조금 만 옮겨도 해가 지는 걸 언제든 볼 수 있지. 그런데 어느 날은 말이야 하루에 마흔 네 번이나 석양이 지는 걸 바라보았어. “너를 마흔 네 번의 석양을 보게 만든 그 슬픔은 무엇이었니?”하고 비행사가 묻자 어린왕자는 묵묵히 다른 곳을 응시할 뿐이었다.’
사람들이 바라보는 태양은 자신의 마음 속 무언가를 하얗게 태워 없애버리기도 하고, 때론 식어가는 무언가를 다시 타오르게도 만드는 무언가가 있는 모양이다.
이번 글의 주제는 전남 여수 금오산에 위치하는 향일암(向日庵)이다. 향일암은 구례 화엄사의 말사로 644년(선덕여왕 13)원효(元曉)가 창건하여 원통암(圓通庵)이라 하였으며, 958년(광종 9)에 윤필(輪弼)이 중창한 뒤 금오암이라 하였다. 임진왜란 때에는 승군의 본거지로 사용되었으며, 1849년(헌종 13) 무렵에 현 위치로 자리를 옮기고 책륙암(冊六庵)이라 하였다가 근대에 이르러 경봉(鏡峰)이 절 뒷산에 있는 바위가 거북의 등처럼 생겼다 하여 영구암(靈龜庵)이라 하였다. 향일암으로 개칭한 것은 최근이며, 이곳에서 볼 수 있는 해 뜨는 모습이 아름답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향일암을 이야기하기 전에 서론이 길었던 것은 향일암을 찾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해를 맞으러 또는 해를 보내기 위해 오는 산사라는 이유 때문이다.
향일암은 남해에 위치하는 관계로 해가 지는 것과 해가 뜨는 것을 동시에 볼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기에 연말에 해를 넘기고 맞이하려는 사람들의 마음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절이다.
하지만 향일암으로 가기 위해서는 약간의 고생을 감수해야 한다. 일단 반도의 남쪽 끝에 위치하는 관계로 전국 어디에서 가든지 대여섯시간의 시간을 투자해야하고, 향일암 아래 도착했다고 해서 다 끝난 것이 아니라 향일암으로 가는 길은 무수한 계단과 좁은 바위틈을 지난 뒤에야 비로소 향일암에 도착할 수 있다. 만일 향일암으로 가는 길이 쉽고 용이했다면 그곳에서 바라보는 경관과 태양이 그다지 마음을 울리지는 않았을 지도 모를 일이다. 무슨 일이든 어려움을 겪고 난 뒤에 오는 행복이 더욱 값지게 느껴지게 마련이라는 세상의 이치 때문일 것이다.
향일암에는 신기한 바위가 있는데 90도의 매끈한 바위면에 소원을 빌고 동전을 붙이면 동전이 붙는 신기한 일이 발생한다. 과학적인 원리는 모르겠지만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그것을 부처의 불력 때문이라 믿고 모두들 간절히 소원을 빌고 동전을 조심스레 붙이는 일에 열중한다.


경기헤럴드 기자 / rch2927@korea.com입력 : 2019년 01월 07일
- Copyrights ⓒ경기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5회 안양청포도전국가요제, 대상에 박미애 참가자 차지
군포시의회 이희재 시의원 6월 12일 집행정지인용
(사)한국문인협회 시조분과 “시조의 세계화를 위한 초청 강연회” 개최
전국환경감시협회 경기도본부 군포시지부, 군포1, 2동 주변 환경정화사업 전개
진영노인재가복지센터 이전기념 및 녹색환경실천본부 개소식 가져
전국스마트 더듬이 포럼, ˝2019 summer지식 축제 개최˝
‘이슈와 팩트’ 사이를 활개치고 다니는 가짜 뉴스
순수 감성 역사극 ˝노란꽃˝ 역사의식 일깨워
최저임금 차등화
군포경찰서-군포e비즈니스고 , 스포츠활동을 통한 청소년 선도 협약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종현 부위원장, 장애..
보건복지위원회 최종현 부위원장, 장애인식개선 공연문화 발전방향 간담회 가져 경.. 
경기도∙경기도교육청.. 
경기도의회 정희시 보건복지위.. 
경기도교육청-유관기관 직업계.. 
경기도, 안양시 종합감사 실시 
조광희 도의원 , 안양시 만안.. 
경기도의회안양상담소, “대림.. 
아름다운 사람들
건강한 마음으로 행복한 공동체를 만들고 있는 .. 
섬김을 추구하는 사회복지사의 롤모델 박용구 관.. 
부모 모시듯 이웃을 섬기는 효녀 윤순섭 대표 .. 
재능기부로 행복한 공동체를 만들고 있는 김이문.. 
제호 : 경기헤럴드 / 주소: (15865)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323번길 20-33 대원프라자 801호 / 발행인 : 임종호
편집인 : 임종호 / mail: ggherald@naver.com / Tel: 031-427-0785 / Fax : 031-427-1773
정기간행물 : 경기다01029(2007년 09월 17일) /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기아 51770(2017년 12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종호
Copyright ⓒ 경기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278
오늘 방문자 수 : 3,317
총 방문자 수 : 7,606,344